*본 컨텐츠는 홍보/상업적 목적이 없으며, 재학 중 전공 과제물로써 제작되었습니다.

컨텐츠에 사용된 모든 제품 이미지는 사이드테이블의 소유입니다.

차에 관한 설명은 사이드테이블의 상품 소개말에서 인용하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남다
두구두구두구. 한달 전에 먹은 이마트 노브랜드 초콜릿 후기를 지금 씁니다. 당연히 초콜릿들은 이미 제 뱃속으로 사라진 지 오래입니다.

예전에 SNS에서 봤을 때부터 먹고 싶었습니다만 이마트에 갈 때마다 품절이라 만날 수도 없었습니다. 눈물...

일단 포장지가 굉장히 얇습니다. 종이 포장지뿐만 아니라 은박지도 한 번 벗겨내면 스르륵하고 다 벗겨집니다. 300원짜리 쥬시껌을 감싸고있던 그 은박지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밀크초콜릿 전신샷. 밀크초콜릿보다 다크초콜릿이 맛있었습니다. 밀크초콜릿은 일단 제형이 물러서 체온에도 쉽게 녹았습니다. 맛은 정말 진하고 진득한 느낌. 입안에서 녹고나서도 단 맛이 상당히 오래 남아서 저는 별로였습니다. 다크초콜릿은 달면서도 밀크초콜릿보다 깔끔했습니다. 다른 가족들도 다크초콜릿이 더 맛있다고 하더군요.

엄청 얇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찢었다가는 그 자리에서 초콜릿 한 개를 다 드셔야할 수도 있습니다. 주의해서 조심조심 뜯어봅시다.

초콜릿 두께는 이정도 됩니다. 두껍습니다. 일반 가나초콜릿보다 살짝 두껍다고 보시면 될 것 같네요.

마지막으로 신경쓰는 이 없는 영양성분 및 함량 표시로 후기를 마무리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남다
오랜만입니다. 날이 더운데 다들 잘 지내시는지.
오늘은 회기의 무 떡볶이 후기를 써보겠습니다. 사실 무 떡볶이인지 무우 떡볶이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포장해온 4인분입니다. 얼핏 보이는 길고 가느다란 무언가가 무입니다. 씹으면 꼬들꼬들한게 맛있습니다. 떡은 굉장히 두껍고 커다랗습니다. 쫄깃쫄깃. 엽기떡볶이처럼 자신의 한계에 도전할만큼 매운 걸 선호하는 분에게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안매우니까요. 떡볶이 국물맛은 적당히 달큰한데 설탕맛이 아니라 무에서 나온 자연스런 단맛이라 저에게는 딱이었습니다. 1인분에 1500원입니다.

떡볶이에는 당연히 튀김이 있어야죠. 튀김 4개에 2000원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튀김 종류는 감자, 새우, 야끼만두, 오징어 등이 있습니다. 고구마가 아니라 감자래서 당황한 부분.

저녁까지 장사하십니다. 전 8시 조금 넘어서 갔는데도 떡볶이를 살 수 있었습니다. 가게에는 따로 자리가 없습니다. 서서 먹을 수 있는 키 큰 테이블(?) 두 개가 있을 뿐.
위치는 ... 어떻게 설명해야 잘 설명했다고 할 수 있을까요. 청량초 근처입니다. 능력의 한계가 여기서 드러나네요.

먹다가 목이 막히면 셀프로 레모네이드를 따라마시면 됩니다. 사실 레모네이드라기보다는 레몬수가 더 정확합니다.

다른 날 먹었던 사진입니다. 튀김은 버무려달라고할 수도 있고 따로 달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무 떡볶이가 백종원씨의 3대천왕에 나왔었다네요. 원래 가게는 부산에 있는 것 같던데 자세한 건 저도 모르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남다


티스토리 툴바